• 두타집회-5
  • 두타집회-4
  • 두타집회-3
  • 두타집회-2
  • 두타집회-1

노조일정

 2021/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경남지부 소식

HOME > 소식마당 > 경남지부 소식
 
작성일 : 11-09-14 23:42
언론노동자들 "한나라당 내년 총선·대선 각오하라"2011.08.25 09:40:45
 글쓴이 : 운영자
조회 : 546  


언론노동자들 "한나라당 내년 총선·대선 각오하라"
경남도민일보 언론 총파업 일정 동참, 창간 이후 첫 휴간


언론노조가 조중동방송 광고직거래저지 및 공정방송 복원을 위한 경남노동자결의대회가 24일 한나라당 경남도당 앞에서 개최했다.

이날 언론 노동자를 비롯해 지역 노동자들은 한나라당 당사 앞 결의대회에서 “재벌과 족벌, 권력이 장악한 언론을 다시 국민의 언론을 돌려놓기 위해 총파업을 결의했다”며 “8월 임시국회에서 미디어렙법 제정을 관철하기 위해 혼신의 힘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언론노조는 지난 23일 총파업을 결의했고, 미디어렙 법 국회 상정을 위해 총파업을 이어갈 방침이다. 우리지역 언론 중 경남도민일보가 언론 노조 총파업 일정에 동의하는 뜻으로 유급휴일을 제외하고 창간 이후 처음으로 24일자 신문을 내지 않았다.

언론노조는 이명박 정부 들어 4번째의 총파업을 결의했다. 이는 미디어렙 법을 국회에 제정하기 위해서다. 미디어렙은 일종의 광고영업 대행사로 현재는 한국방송광고공사 등이 이를 대신해 일부 대형 방송·신문사에만 광고가 집중되는 것을 막아왔다.

하지만 이명박 정부가 민영미디어렙을 도입을 추진 중에 있어 언론시장이 붕괴되고, 대형 방송사·신문사의 직접 영업이 예고되고 있다. 특히 올해 말 조·중·동의 방송채널 진입이 예고되고 있어, 신문뿐 아니라 방송 등 모든 미디어가 기득권층의 이익을 대변하는 뉴스로 변질될 가능성이 높다.


언론노조는 △조중동 방송 광고 직거래 금지 미디어렙법 제정 △공정방송 파괴 부적격 사장 퇴출 △황금채널 배정 등 조중동 방송 특혜 저지 등 10개 요구사항을 정부와 정치권에 제시했다.

한편 우리지역 노동자들은 이날 결의대회에서 언론의 공공성을 잃게 되면 지역에서 지역 언론을 찾아볼 수 없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또한 이를 방관하는 한나라당 경남도당이 그 댓가를 치루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크기변환_110824언론노조총파업,작은조직 005.jpg

<참가자들이 한나라당 당사를 향해 함성을 내질렀다>

김천욱 본부장은 “한나라당은 지역 언론을 지키고자 하는 의지가 없다”며 “이 필요없는 정당의 문을 닫게 만들자”고 독려했다. 또 경남도민일보와 CBS 경남 등도 이에 동의하고, 2012년 총선·대선에서 한나라당을 심판할 의지를 표출했다.